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오세훈 서울시장 캠프의 뉴미디어 본부장을 맡은 이준석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오 시장이 20대 남성에게 전폭적인 지지를 받은 것으로 나타나자 돌연 페미니즘을 공격하고 있습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자꾸 증오나 반감을 이용하는 포퓰리즘만 하려 한다"라고 비판하자, 이 전 최고위원은 "페미니즘이 성경이냐"라며 따져 묻기도 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20대 남성 72%의 몰표를 받은 것을 반(反)페미니즘 정서로 해석하고 있는 것인데요. 이 전 최고위원의 이런 인식은 여권 인사들이 대놓고 벌이는 '갈라치기' 전술과 조금도 다른 게 없어 보입니다.

아니나 다를까 여권 인사들은 20대 남성이 민주당에 등을 돌린 결과가 나오자마자 "20대 남자들이 군대 갈 때 여자들은 사회 봉사해야 한다(류근 시인)"라거나 "여성 차별의 그물이 많은 영역에서 거두어졌다(황교익 씨)" 등의 주장을 제기했습니다. 이전에는 "20대 남성들은 축구도 봐야 하고 '롤(LOL)'도 해야 하는데, (그 시간에) 여성들은 공부를 하기 때문에 불리하다고 생각한다(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며 20대 남성을 폄하하는 발언을 내놓은 여권입니다. 갈라치기로 잃은 표심을 갈라치기로 회복하려는 모습입니다.

이준석 "페미니즘이 성경?" vs 태영호 "20대女 외면 반성을" [조미현의 국회 삐뚤게 보기]

20대 남성의 분노는 지극히 상식적입니다. 공정한 경쟁 없이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묻지마 전환'한 '인국공 사태', 부동산 가격 폭등으로 내 집 마련의 싹을 잘라버리면서 강남 아파트는 절대로 포기하지 않는 '내로남불', 가재·붕어·개구리도 개천에서 행복하게 사는 세상을 만들자더니 자기 자식은 위조 증명서로 의전원에 기를 쓰고 보낸 '위선' 등 여권에 분노한 이유는 차고 넘칩니다.

친(親)여성을 부르짖더니 성범죄를 서슴없이 저지른 여당 인사의 이중성 역시 분노의 지점일 겁니다. 여성을 '약자'라는 지위에 무조건 두고 기계적으로 성평등 정책을 펼친 정부·여당에 대한 분노 역시 있을 것입니다. '여성의당', '기본소득당' 등 상대적으로 선택의 폭이 넓었던 20대 여성과 달리 선택지가 제한적이었던 20대 남성이 오 시장에게 몰표를 준 것은 어쩌면 당연한 결과입니다.

하지만 20대 남성의 분노를 남녀 대결로 축소해 이해하는 건 제1 야당의 책임 있는 모습이 아닙니다. 20대 여성의 40.9%도 국민의힘에 투표했습니다. 지난 총선(25.1%)과 비교하면 엄청난 변화입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태영호 국민의힘 의원은 "4·7 서울시장 보궐선거가 전임(前任) 시장의 성범죄로 발생했는데도 20대 여성들은 우리 당을 외면했다"며 "당 차원에서 깊게 반성하고 이들과 더욱 적극적인 소통에 나서야 한다"고 했습니다.

특정 사상이나 집단에 대해 증오와 혐오감을 불러일으켜 표를 얻으려는 행태는 이제는 그만 봤으면 좋겠습니다. 20대 남성의 분노와 20대 여성의 외면을 사려 깊게 들여다보는 게 정부·여당의 실책에 의해 '어부지리'로 국민의 지지를 얻은 야당에 더 생산적인 일이 아닐까요?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