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이자 마지막 출장"…귀국 후 사의 표명 기정사실화

정세균 국무총리는 12일(현지시간) 미국의 대(對)이란 제재로 한국에 동결된 이란 자금과 관련해 "길을 찾아서 빨리 돌려주는 게 좋다"고 밝혔다.

1박 3일 일정으로 이란을 방문 중인 정 총리는 테헤란 숙소에서 동행 기자단과 간담회를 갖고 "이전에도 '이 돈은 이란 돈으로, 주인에게 돌려주는 게 맞다'고 한 적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그게 우리의 국익에도 마땅하다고 생각한다"며 "여러 제약에 아직 제대로 실행되지 않고 있는데 앞으로 노력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전날 에샤크 자한기리 수석 부통령과 회담한 후 이란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 협상 복원의 측면지원을 약속하고 동결자금 해결을 위한 관련국 협력 강화를 강조한 바 있다.

이란 핵합의 측면지원에 대해선 "미국, 독일 등 핵합의 국가와 활발히 의견교환을 하고 한국 입장을 개진해 국제사회의 결정에 기여하는 게 좋다"고 설명했다.

정 총리는 이란 지도자들이 이구동성으로 "어려울 때 친구가 진짜 친구"라며 동결자금 문제와 관련해 한국에 섭섭한 감정을 표하고 신속히 성과를 내달라고 주문했다고 전했다.

물밑 추진했던 하산 로하니 대통령과의 면담이 불발된 것에 대해선 "이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 등 종합적인 것 때문"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전날 자한기리 부통령에 이어 이날 모하마드 바게르 갈리바프 의회 의장과 이란 최고지도자 아야톨라 세예드 알리 하메네이의 고문인 알리 라리자니를 연쇄 면담했다.

한편 정 총리는 간담회 서두에서 "처음이자 마지막(해외 출장이)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귀국 후 대정부질문이 끝나면 대권 도전을 위해 사의를 표명할 것이라는 기존 관측에 무게를 실었다.

사의 표명 시점에 대해선 "다음 주에 대정부 질문이 있다고 하죠? 고민해보겠다"고 답했지만 구체적인 거취 질문엔 "본말이 전도되면 안 된다.

오늘은 이란 출장과 관련한 자리"라며 말을 아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