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2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코스닥지수 1000포인트 돌파를 축하한다"며 "코스피 3000에 가려 상대적으로 관심이 적은 시장이지만 아주 의미가 크다"고 했다.
김병욱 "코스닥 1000 돌파 축하…미래성장동력에 의미 커"

이날 코스닥지수는 11.26p(1.14%) 오른 1000.65로 마감했다. 코스닥이 종가 기준 1000을 넘은 것은 정보기술(IT) 버블이 일던 2000년 9월 14일(최고 1020.7) 이후 20년7개월 만이다.

김 의원은 "코스닥시장은 중소기업과 벤처기업의 자금조달을 돕기위한 시장이다. 따라서 상장요건도 완화돼 있다"고 설명하며 "성장해온 만큼 앞으로도 한국경제의 미래성장 동력에 꼭 필요한 자본시장"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코스닥시장의 발전 못지 않게 투자자보호 중요하다는 것도 꼭 명심하면서 시장을 잘 키워나가야 할 것"이라고 했다.

고은이 기자 kok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