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일본의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 움직임에 “받아들이기 어렵다”며 우려를 표했다. 방사능 측정과 모니터링도 강화해 나가겠다는 방침도 밝혔다.

정부는 12일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 명의의 논평을 내고 “이번 결정이 향후 우리 국민의 안전과 주변 환경에 직·간접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에서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간 일본측에 대해 투명한 정보공개 및 주변국과의 협의를 통해 결정할 것을 강조해왔다”며 “일본측이 충분한 협의 없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해양 방류를 결정하게 된다면 이를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일본 정부는 오는 13일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관련 관계 장관회의를 열고 오염수 배출 방식을 결정한다. 일본 정부는 이미 오염수를 해양 방출하는 방향으로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12일 일본 국회에 출석해 “풍평 대책을 관계부처에서 검토하고 있다”고 밝혀 방류 결정을 사실상 기정사실화했다. 풍평(風評)피해란 잘못된 정보로 인해 입는 피해를 말한다.

외교부는 “정부는 우리 국민의 건강과 주변 환경 보호를 최우선 원칙으로 하여 방사능 측정을 대폭 확대하고 모니터링도 강화해나갈 예정”이라며 “일본 측의 방류 결정 및 관련 절차 진행 과정을 지속 예의주시하고, 국제원자력기구(IAEA) 등 국제사회와 협력을 강화해 지속 대응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송영찬 기자 0ful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