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소방본부 신청사 장흥서 개청

전남지역 재난 대응 중심 기관인 전남소방본부가 12일 장흥 옛 교도소 부지에서 신청사 개청식을 했다.

개청식에는 김영록 전남지사, 김한종 도의회 의장, 장석웅 도교육감, 김승남 국회의원, 정종순 장흥군수, 최무경 도의회 안전건설소방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서영교 위원장, 이재정·오영환 국회의원 등은 축하 영상으로 전남소방본부 개청식에 함께했다.

김 지사는 "안전한 전남 만들기에 최선을 다하는 마재윤 소방본부장 등 4천 소방공무원과 1만 의용소방대원에게 격려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모든 시군에 소방서를 세워 도내 소방 사각지대를 없애고 더욱 촘촘한 안전망을 구축해 재난·재해로부터 도민 모두가 안전한 '행복한 전남'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전남소방본부 신청사는 옛 장흥교도소 3만7천㎡ 부지에 지상 4층 본부동, 2층 소방서동, 연면적 5천㎡ 규모로 건립됐다.

전남소방본부 신청사 장흥서 개청

총 168억여원의 사업비를 들여 2019년 1월 공사를 시작, 지난해 12월 준공했다.

업무는 올해 1월 18일부터 시작했다.

전남소방본부는 2005년 10월부터 시작된 16년 무안 전남도청 청사 시대를 끝내고, 전국 최초로 독립청사를 보유한 소방본부가 됐다.

소방본부를 중심으로 소방학교, 특수구조대 등 재난대응기관의 소방자원도 통합 관리한다.

또 긴급구조 신고시스템을 관리하는 119종합상황실을 개선해 50대의 상황접수대와 240개의 119회선을 운영, 보다 안정적인 통신환경을 구축했다.

마재윤 본부장은 "전남의 중심지에서 새롭게 출발하면서 더 큰 자부심과 사명감을 가지고 도민의 안전한 생활을 책임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