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제발 참아달라…알아서 잘하겠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국민의힘 차기 당권 주자 가운데 한 명인 홍문표 의원은 12일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사진)을 향해 "더이상 간섭을 그만두라"며 비판을 쏟아냈다.

홍 의원은 이날 '김종인 전 위원장에게 전하는 고언(苦言)'이라는 입장문을 통해 "사사건건 앞으로도 감 놓아라. 배 놓아라 하면 이 당이 누구의 당이냐. 우리가 잘 해나가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전 위원장은 전날 공개된 연합뉴스와의 인터뷰를 통해 "국민의힘은 바깥을 기웃거리지 말고 자생력을 갖는 정당이 돼야 한다"며 "국민의힘의 승리를 야권의 승리라고 말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건방지다"고 밝힌 바 있다.

이 같은 날 선 비판에 홍 의원은 "문재인 정부 폭정에 맞서 한 사람이라도 손을 잡고 큰 힘을 내야 할 때"라며 "'누구는 되고, 누구는 안되고, 자질이 없다, 깜이 아니다'라며 하고 싶은 말을 어떻게 다 하고 사는가"라고 지적했다.
홍문표 국민의힘 의원 /사진=뉴스1

홍문표 국민의힘 의원 /사진=뉴스1

이어 "문재인 정부의 독선·오만과 김 전 위원장이 무엇이 다른가"라며 "300만(당원)이 몸담은 국민의힘은 전통 역사를 바탕으로, 자강의 힘을 바탕으로 야권 통합하여 수권 정당으로 정권교체를 이뤄낼 것"이라 덧붙였다.

그는 또 "(김 전 위원장은 당을 떠난 만큼 )이제 제발 참아달라"며 "저희들이 자강의 힘을 바탕으로 잘 할 것"이라고 호소했다.

김 전 위원장의 인터뷰가 공개된 이후 국민의힘 내부에서는 비판의 목소리가 연이어 쏟아지고 있다. 배현진 의원을 시작으로 장제원·조해진 의원 등이 대표적이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