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서 밀리면 거리두기 상향"
"AZ 백신, 안전성 논란 일단락"
"3분기까지 2000만회분 백신 공급"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 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 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대유행 위기와 관련해 "방심하다가는 폭발적 대유행으로 번질 수 있는 아슬아슬한 국면"이라면서 "여기서 밀리면 민생과 경제에 부담이 생기더라도 거리두기 단계 상향 조처를 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 점검회의 모두발언에서 "지금으로서는 코로나 확산세를 막는 것이 당장의 급선무가 되었다. 백신 접종이 늘어나는데도 확진자 수는 증가하는 우려스러운 상황"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방역수칙을 제대로 준수하기만 해도 방역단계를 높이는 효과가 있다"며 "방역수칙 위반에 대해 무관용 원칙하에 엄정한 법적 조치를 취해 긴장도를 끌어올려야 한다"고 피력했다.

아울러 "정부는 확산세를 저지하기 위해 범정부 총력대응체제를 가동하고 있지만, 민생과 경제에 미치는 영향까지 고려해 가면서 상황을 반전시켜야 하는 어려운 과제인 만큼 더욱 긴장을 높여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지금 방역 상황을 안정시키는 데 가장 중요한 것은 주변에 광범위하게 퍼져 있는 숨은 감염자를 찾아내는 일"이라며 "검사 대상을 최대한 확대하고, 선제검사를 보다 적극적으로 시행해 달라"고 주문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 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 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다만 문 대통령은 "요양시설 환자나 고령층 등 고위험군 확진자의 비중이 크게 낮아졌다. K-방역의 성과라고 할 수 있다"고 했다.

백신과 관련해선 "전 세계적인 생산 부족과 백신 생산국의 자국 우선주의로 수급의 불확실성이 확대되면서 대다수 나라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도 "우리나라는 다방면의 대비책으로 불확실성을 낮추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3분기까지 2000만회 분의 백신이 국민을 위해 공급될 것이다. 11월 집단 면역이라는 목표 달성 시기를 앞당기는 데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며 "변이 바이러스용 개량 백신과 내년도 이후의 백신 확보도 서둘러야 한다"고 덧붙였다.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안전성 논란과 관련해서는 "백신의 안전성 논란은 일단락됐고 전문가들 의견을 존중해 접종 방침이 결정됐다. 백신은 과학"이라면서 "국민들은 정부 방침에 따라 접종에 적극 임해달라"고 역설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