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당 울산시당 "2022년 지방선거 준비…기득권 정치 극복"

진보당 울산시당은 12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진보당은 4·7 울산남구청장 재선거에서 주민들의 높은 지지를 얻지는 못했지만, 2022년 지방선거에서는 기득권 정치 극복의 새로운 장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진보당 울산시당은 "우리 당은 4·7 울산남구청장 재선거를 통해 낡은 정치 극복이라는 도전에 나섰으나 주민 마음 속에 대안정치 세력으로 믿음을 주지 못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진보당 시당은 "지금부터 잘 준비해서 2022년 지방선거는 기득권 정치를 극복하고 시민이, 주민이, 노동자가 정치 주인으로 나서도록 하겠다"면서 "울산시민들에게 진보정치가 대안이 되고 희망이 되도록 힘을 쏟겠다"고 강조했다.

진보당 시당은 "앞으로도 지속해서 고용보험지원조례 등 시민의 삶에 힘이 되는 민생정책을 마련하고 실현하겠다"며 "또한 북구 핵쓰레기폐기장 반대 주민투표 등 주민이 주인 되는 직접 정치운동을 더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진보당 시당은 이어 "이번 선거에서 진보정당, 노동사회, 시민사회운동 등 진보 개혁진영이 하나가 된 '울산시민공동행동'은 소중한 실험이자 성과였다"고 평가한 뒤 "이 연대로 미래 울산의 정책을 함께 다듬고 만들어 가도록 힘을 보태겠다"고 다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