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에 건방지다 한 김종인에 '맹공'
"자아도취에 빠져 자신의 승리라 착각"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사진=뉴스1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사진=뉴스1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사진)은 12일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비판한 것과 관련해 "당이 붙잡아주지 않아 삐친 것인가"라며 비판을 쏟아냈다.
안철수에 건방지다 한 김종인에 '맹공'
장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기고만장(氣高萬丈)이다. 전임 비대위원장이 선거 이후 가장 경계해야 할 말들을 쏟아내고 있다"며 이같이 적었다.

장 의원은 "재임 시절엔 당을 흔들지 말라고 하더니, 자신은 나가자마자 당을 흔들어 대고 있다"며 "심술인가, '태상왕'이라도 된 건가"라고 비판했다.

김 전 위원장은 전날 공개된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안 대표가 오세훈 서울시장 당선을 축하하며 '야권의 승리'를 운운했는데 건방진 소리"라고 밝혔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지난 8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에서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 당선 확실해 진후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스1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지난 8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에서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 당선 확실해 진후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스1

"자아도취에 빠져 자신의 승리라 착각"
장 의원은 "뜬금없이 안 대표를 항해 토사구팽식 막말로 야권 통합에 침까지 뱉고 있으니, 자아도취(自我陶醉)에 빠져 주체를 못 하는 모습으로밖에 보이질 않는다"며 "팔을 걷어붙이고 우리를 도와준 상대에게 고맙다는 말은 하지 못할망정, '건방지다'라는 막말을 돌려주는 것, 그것이 더 건방진 것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의 승리를 자신들의 승리로 착각하지 말라'는 (김 전 위원장의) 마지막 메시지는 허언이었나 보다. 본인은 착각을 넘어 몽롱해 있는 것 같다"며 "'승리한 자의 오만은 패배를 부른다'는 진리를 잊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장 의원은 김 전 위원장이 "안 대표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합쳐질 수 없다. 아무 관계도 없는데 안 대표가 마음대로 남의 이름을 가져다가 얘기한 것"이라고 한 것과 관련해선 "비아냥을 넘은 욕설"이라며 "자신은 윤 전 총장의 이름을 얘기한 적 없는가. 한 번도 만나본 적 없다면서 왜 남의 이름을 가져다 얘기를 하는가. 앞뒤가 맞지 않아 어이가 없다"고도 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