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에 미련 없이 깨끗하게 물러나라"
"야권 승리에 걸림돌 되지 말아달라"
"구태정치인의 표본 김종인, 건방지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지난 8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에서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 당선 확실해 진후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스1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지난 8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에서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 당선 확실해 진후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스1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향해 "건방지다"라고 비판한 가운데 구혁모 국민의당 최고위원(사진)은 12일 "정치에 미련 없이 깨끗하게 물러나라"고 촉구했다. 아울러 과거 동화은행 비자금 사건을 언급하며 '범죄자'라는 원색적 비난도 쏟아냈다.
"구태정치인의 표본 김종인, 건방지다"
화성시의원인 구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김 전 위원장은 지난 보궐선거 기간 안철수, 오세훈 두 후보가 보여준 화합의 정치에 흙탕물만 일으킨 장본인 아닌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구 최고위원은 "김 전 위원장이 이번 선거를 야권의 승리가 아닌 국민의힘의 승리라고 했다"며 "이는 야권엔 국민의힘만 있다는 오만불손함과 정당을 국회의원 수로만 평가하는 구태정치인의 표본이며 국민에게 매우 건방진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김 전 위원장은 국회의원 시절 뇌물수수로 징역형을 받아 의원직이 박탈된 범죄자 신분이었으니 쌓았던 공도 그렇게 크진 않은 것 같다"며 "김 전 위원장이 권력에 욕심을 부리며 본인이 차기 대선에 출마하려는 것 아니냐는 언감생심 풍문이 돌고 있다. 이러다가 나라가 더 망하지는 않을지 걱정"이라고 덧붙였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지난해 11월1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당 전국청년위원회 운영위원회의 및 출범식'에서 구혁모 전국청년위원장에게 당기를 전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지난해 11월1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당 전국청년위원회 운영위원회의 및 출범식'에서 구혁모 전국청년위원장에게 당기를 전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야권 승리에 걸림돌 되지 말아달라"
그는 "단일화 필요성에 유불리를 따져가며 매번 말을 바꾸는 그 가벼운 행동은 본인이 오랜 세월 쌓았던 공을 스스로 무너뜨리는 모습일 것"이라며 "김 전 위원장께서는 도대체 지난 보궐선거 기간에 무얼 하셨는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또 "이번 보궐선거에서는 난생처음으로 국민의힘을 선택했다는 분들이 많이 계셨다. 진정한 국민의 편이 누구였는지 진심을 다해 야권의 승리를 이끌어 낸 사람이 누구였는지는 이미 많은 국민들께서 평가하셨다"며 "안 대표와 훈 시장이 선거기간 내내 국민들께 보여주신 화합의 정치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고 전했다.

구 최고위원은 "지금도 계속 진행 중이며, 이것은 또한 앞으로 야권의 재승리를 위한 교두보일 뿐"이라며 "김 전 위원장께서는 야권 승리에 걸림돌이 되고 있다. 국민의당을 비롯한 야권 승리를 위해 지지해 주신 국민께 당장 사죄하시기 바란다"고 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