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견제하며 '야권 통합론'에 회의감 비친 김종인
권영세·배현진 등 전당대회 출마 예상자들은 '통합' 방점
"영입 실패하고 당 밖에서 훈수 두며 뭘 노리는 것인가"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의원들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뉴스1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의원들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뉴스1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사진)이 '인터뷰 정치'에 나서며 퇴임 후에도 야권을 향한 메시지를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국민의힘 내부에서는 "역할은 끝났다"며 볼멘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안철수 견제하며 '야권 통합론'에 회의감 비친 김종인
지난 11일 공개된 김 전 위원장과 연합뉴스와의 인터뷰 이후 야권에서는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마치 차기 대선을 염두에 둔 김 전 위원장의 행보가 자칫 야권의 정계개편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것이다.

김 전 위원장은 해당 인터뷰를 통해 '합당 파트너'인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향해 신랄한 비판을 쏟아냈다. 연일 날 선 신경전을 이어오던 그가 재차 안 대표를 '저격'하고 나선 셈.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지난 8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 마련된 상황실에서 참석자들과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지난 8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 마련된 상황실에서 참석자들과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김 전 위원장은 오세훈 서울시장의 승리를 두고 "야권의 승리"라고 언급한 안 대표를 향해 "건방지다"고 비판했다. 전당대회를 앞두고 있는 국민의힘은 내부적으로 '더 큰 통합을 통한 대선 준비'가 핵심 의제로 떠오르고 있는 상황이다. 반면 전임 위원장은 '자강론'을 재차 언급하면서 당에 훈수를 둔 상황이다.

김 전 위원장은 또 '야권 통합론'을 두고 "자신이 없으면 집어치울 것이지, 밤낮 '통합, 통합' 한다. 국민의힘은 바깥을 기웃거리지 말고 내부를 단속해 자생력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영입 실패하고 당 밖에서 훈수 두며 뭘 노리는 것인가"
이 같은 김 전 위원장의 발언을 두고 자가당착적이라는 비판이 나온다. 김 전 위원장이 4·7 보궐선거 승리를 이끌기는 했지만, 외부 영입 인사를 통해 선거를 치르려 했기 때문이다.

전당대회 출마가 예상되는 인사들은 연일 '야권 통합론'에 군불을 때고 있다. 안 대표를 포함해 윤석열 전 검찰총장, 홍준표 무소속 의원도 끌어안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기념액자를 받으며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뉴스1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기념액자를 받으며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뉴스1

서울 용산을 지역구로 두고 있는 4선 중진의 권영세 의원은 최근 한 언론 인터뷰에서 "전체적으로 화살통에 화살을 많이 집어 넣어놔야 좋다고 본다"고 말했으며 또다른 수도권 의원인 배현진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 "'하나가 되어라, 분열하지 말라' 야권 전체를 향한 경청과 설득의 노력으로 국민들께 진정으로 사랑받고 인정받을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한 국민의힘 관계자는 "김 전 위원장이 마치 보궐선거 승리라는 모든 과실을 따가는 것처럼 비춰지는 경향이 있는데 정작 그는 영입 작업에 일차적으로 실패했던 사람"이라며 "서울시장 후보 야권 단일화 과정에서 어느 정도 중심을 잡아주기는 했지만 역할도 끝난 상황에서 당 밖에서 훈수를 두며 무엇을 얻고자 하는 것인지 모르겠다. 더 큰 통합이 이번 보궐선거서 유권자들이 전해준 의미"라고 전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