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미국 정부가 한국이 중국의 해양 진출을 견제하는 성격의 지역안보협의체인 '쿼드'(Quad·미국·일본·호주·인도)에 참가할 것을 강하게 요구했지만 한국 정부가 소극적인 의향을 나타냈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일본 요미우리신문은 11일 한미일 협의 소식통을 인용해 2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인근 해군사관학교에서 가진 회담에서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쿼드 참가 요구에 "기본적으로 동의하지만, 우리(한국)의 입장도 이해해달라"고 호소했다고 보도했다.

요미우리는 서 실장이 중국을 견제하는 일에 한국 정부가 관여하는 데 부담감을 비춘 것으로 해석했다.

또 이날 회담에서 서 실장이 미국에 북미 협상의 조기 재개를 요구했지만, 미국 측은 "과거 (트럼프) 정권처럼 무분별한 대화는 앞으로 하지 않는다"고 반응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이 매체는 미국이 북한의 인권 탄압을 문제 삼은 반면, 서 실장은 이러한 미국의 문제 제기에 동조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서 실장은 한미 정상회담 조기 개최를 제안했지만, 미국 측이 "검토한다"고 말하는데 그쳤다고 요미우리는 덧붙였다.

신현보 한경닷컴 기자 greaterfo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