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훈, '기본적으로 동의하나 우리 입장 이해해달라' 호소"
"美설리번, 韓서훈에 '쿼드' 참가 강하게 요구"[요미우리]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지난 2일 회담에서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에게 중국을 염두에 둔 '쿼드'(Quad·미국·일본·호주·인도) 틀에 참가할 것을 강하게 요구했다고 한미일 협의 소식통을 인용해 요미우리신문이 11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서 실장은 설리번 보좌관의 이런 요구에 "기본적으로 동의하지만, 우리(한국)의 입장도 이해해달라"고 호소했다.

한국 정부는 특정국을 견제하는 배타적인 지역 구조를 만들지 말아야 한다는 입장을 밝혀왔고, 서 실장은 중국 포위망의 일각을 담당하는 것에 대해 소극적인 의향을 나타낸 것으로 보인다고 요미우리는 전했다.

쿼드는 중국의 해양 진출을 견제하는 성격의 지역 협의체다.

서 실장은 현지시간 2일 미국 워싱턴DC 인근 해군사관학교에서 설리번 보좌관과 양자 회담을 했고, 이어 기타무라 시게루(北村滋) 일본 국가안보국장을 포함한 한미일 3자 안보실장회의에도 참여했다.

요미우리에 따르면 서 실장은 미국에 북미 협상의 조기 재개를 요구했지만, 미국 측은 "과거 (트럼프) 정권처럼 무분별한 대화는 앞으로 하지 않는다"고 반응했다.

미국은 북한의 인권 탄압을 문제로 삼았지만, 서 실장은 북한 인권 문제 제기에 동조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요미우리는 전했다.

서 실장은 이번 미국 방문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대면 정상회담 일정을 확정하는 것이 목표였지만, 미국 측은 서 실장의 한미 정상회담 조기 개최 제안에 "검토한다"고 말하는데 그쳤다고 요미우리는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