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재보선' 여야 초선들이 움직인다…정풍운동 어게인?

4·7 재보선이 끝남과 동시에 여야의 초선 의원들이 쇄신을 요구하며 존재감을 키우고 있다.

선거 승패에 따라 각 당이 처한 사정은 정반대지만 내년 3월 대선 승리를 위한 혁신의 주체를 자임, 세력화를 꾀하고 나섰다는 점에서는 여야의 차이가 없다.

현재 전체 의원 300명 가운데 초선은 151명으로 과반을 차지한다.

더불어민주당은 전체 174명 가운데 81명이 초선이고, 국민의힘의 경우 102명 중 초선이 56명이다.

그러나 여야 할 것 없이 지난 1년간 대다수가 이렇다할 소신을 펴지 못한 채 끌려다녔다는 비판에서 자유롭지 못했다.

민주당에서는 초선 의원들이 전원 명의로 재보선 참패에 대한 뒤늦은 반성문을 써냈다.

특히 20∼30대 의원 5명은 여권에서 '불가침 성역'으로 여겨온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검찰개혁에 대해서도 자성의 목소리를 내며 청와대와 각을 세웠다.

민주당 초선들은 조만간 회의를 열어 당 쇄신 아이디어를 수렴하고 지도부에 전달할 계획이다.

'더민초'라는 이름으로 초선 블록도 공식 가동키로 했다.

'포스트 재보선' 여야 초선들이 움직인다…정풍운동 어게인?

새 지도부 선출을 앞둔 국민의힘에서는 초선의원들이 당 혁신에 동의하는 당대표·원내대표 출마자에 대해서만 지지를 선언하는 방안 등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는 직접 당권 출마를 저울질 중이다.

한 초선의원은 11일 통화에서 "이번 선거에서 지지세를 확인한 20∼30대와 중도 성향 스윙보터를 확고한 지지층으로 만들려면 끊임없는 개혁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포스트 재보선' 여야 초선들이 움직인다…정풍운동 어게인?

여야의 이러한 움직임이 2000년대 초반 여의도에 불었던 '정풍운동'을 방불케 한다는 시선도 나온다.

2000년 새천년민주당에서는 당시 '천신정'(천정배 신기남 정동영)을 필두로 한 초재선 그룹이 주류 동교동계의 2선 퇴진을 요구, 김대중(DJ) 당시 대통령의 총재직 사임 등을 이끌어낸 바 있다.

한나라당(국민의힘 전신)에서도 '차떼기 사건' 직후인 2004년 소장파 그룹인 '남원정'(남경필 원희룡 정병국)이 당 개혁 전면에 나서 바람을 일으켰다.

'포스트 재보선' 여야 초선들이 움직인다…정풍운동 어게인?

초선들의 목소리가 구심력을 갖고 지속적으로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을지 의구심을 보이는 시각도 있다.

민주당에서는 출신과 성향이 제각각이라 단일대오를 갖추기 어려울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국민의힘의 경우 초선들의 '지역당 탈피' 요구에 당의 전통적 지지 기반인 영남권이 반발하면 활동이 위축될 가능성이 제기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