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도 安과 화합 덕에 총선 패배 책임 털어"
"홍준표·안철수와도 함께하게 당 문 열어야"
"분열하지 말라는 것이 이번 국민들의 메시지"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 /사진=연합뉴스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 /사진=연합뉴스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사진)은 11일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향해 "건방지다"라고 언급한 것과 관련해 "선거도 끝났는데 아흔을 바라보는 연세에 서른 살도 넘게 어린 아들 같은 정치인에게 마치 스토킹처럼 집요하게 분노 표출을 설마 했겠는가"라고 했다.
"홍준표·안철수와도 함께하게 당 문 열어야"
배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좁은 지면에 담기지 못한 말씀의 의미가 따로 있었을 것이라고 믿는다"며 이같이 적었다.

이날 공개된 연합뉴스와 김 전 위원장 간의 인터뷰에 따르면 김 전 위원장은 오세훈 서울시장의 승리를 두고 "야권의 승리"라고 언급한 안 대표를 향해 "건방지다"며 비판을 쏟아냈다.
지난 8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 개표상황실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축하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지난 8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 개표상황실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축하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배 의원은 해당 보도를 보고 "잠시 놀랐다"고 전하며 "앞으로 우리는 더 큰 화합을 이뤄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안 대표의 야권의 승리라는 말씀에도 깊이 동의한다"며 "서울시민들께서 그리고 우리 당원들께서는 선거전 내내 '화합하라'는 명을 강력하게 주셨고 최종 두 후보의 아름다운 화합 모습에 단비 같은 승리를 허락하셨다"고 전했다.
"분열하지 말라는 것이 이번 국민들의 메시지"
이어 "지난해 총선 선대위원장이셨던 김 전 위원장께서도 대패의 책임을 털어내실 수 있게 됐다"며 "못 벗기고 있던 1년 묵은 때였는데 얼마나 후련하셨을까 짐작해본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홍준표 무소속 의원, 안 대표 등 우리의 식구들이 건전한 경쟁의 링으로 함께 오를 수 있도록 당의 문을 활짝 열어야 한다"며 "'하나가 되어라, 분열하지 말라' 야권 전체를 향한 경청과 설득의 노력으로 국민들께 진정으로 사랑받고 인정받을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했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과 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 8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에서 당선이 확실해지자 상황판에 당선 스티커를 붙인 후 박수를 치고 있다. 왼쪽부터 주호영 원내대표,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 오세훈 서울시장, 오 시장 부인 송현옥 세종대 교수,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사진=뉴스1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과 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 8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에서 당선이 확실해지자 상황판에 당선 스티커를 붙인 후 박수를 치고 있다. 왼쪽부터 주호영 원내대표,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 오세훈 서울시장, 오 시장 부인 송현옥 세종대 교수,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사진=뉴스1

배 의원은 "이것이 국민들께서 국민의힘에 지시하신 과제"라며 "잊지 않고 본분을 잘 지켜야 할 것"이라고 마무리했다.

이 같은 배 의원의 발언은 차기 전당대회를 염두에 둔 발언으로 풀이된다. 전당대회 출마 후보군 물망에 오르내리고 있는 배 의원은 홍 의원, 안 대표 등과 함께하는 '야권 대통합'에 방점을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