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응천 "조국·추미애 때문에 졌는데 아직도 검찰·언론개혁 운운"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4·7 재·보궐선거 참패 원인과 지도부 선출방식을 놓고 당내 갈등이 격화되는 와중에 “아직도 기득권과 무오류의 태도를 버리지 못하는 것 같아 많이 아쉽다”며 또다시 쓴소리를 했다.

조 의원은 11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우리당이 변화와 쇄신으로 나아가기 위한 제언 2’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재보궐선거 첫 번째 패인은 많은 시민들께서 투표 말고는 우리 당의 오만한 태도를 바꿀 방법이 없다고 느끼신데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 의원은 검찰개혁, 탈(脫)원전, 부동산 등 정책은 물론 조국·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사례를 거론하면서 “우리 당의 핵심세력은 정책에 대한 여론이 어떠하던 180석을 주신 민의를 받들어 돌파해야 하고, 인물에 대한 시중의 평가가 어떠하던 지켜내야 한다는 사명감에 충만하였던 것 아닌가”라고 물었다.

그러면서 조 의원은 “재보선 참패 이후에도 ‘검찰·언론개혁만이 살 길’이라는 목소리가 심심치 않게 나오고, 지도부 선출방식을 두고 왈가왈부하는 모습들을 보면 아직 많이 멀었다는 생각을 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민주당이 이번 패배를 계기로 통렬한 반성과 쇄신을 하지 않으면 내년 대통령선거에서도 패배할 수밖에 없다는 게 조 의원의 분석이다.

그는 2011년 이후 현 야권(한나라당 계열)의 사례를 들면서 “2011년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패배한 한나라당은 박근혜 전 대통령을 비상대책위원장으로 내세우고 당명을 ‘새누리당’으로 바꿨다”며 “심지어 당색을 금기시하던 빨간색으로 바꾸고 김종인, 이준석 등 기존 당 주류와 구별되는 인사들을 과감히 등용하여 경제민주화 등 중도·개혁정책을 전면에 내세웠다”고 설명했다. 새누리당은 이런 노력의 결과 2012년 총선과 그해 말 18대 대선에서 연거푸 승리할 수 있었다.

하지만 새누리당은 2016년 총선에서는 ‘친박 공천파동’ 등이 겹치며 제1당 자리를 민주당에게 내주고 만다. 조 의원은 “총선에서 참패를 당했으면 핵심세력인 친박이 책임지고 물러났어야 하는데 오히려 ‘박근혜의 복심’인 이정현을 당 대표로 내세웠다”며 “그때 이 대표가 아닌 다른 사람이 대표가 됐다면 박 전 대통령의 탄핵과 구속은 피할 수도 있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새누리당이 2017년 대선, 2018년 지방선거에서 연패를 하고도 친박인 황교안 전 총리를 대표에 앉혔던 것 또한 “마땅히 반면교사로 삼아야 할 보수정당의 흑역사”라고 조 의원은 일갈했다. 그는 “2006년과 2016년에도 당시 여당 핵심부와 강성 지지층은 ‘언론이 문제다’, ‘분열하면 죽는다’ 등 얘기를 늘어놨다”며 “혁신하고 변화하면 살았지만 기득권을 붙잡고 변화를 거부하면 앉아서 죽었다”고 했다.

조 의원은 공석이 된 최고위원 선출 방식을 놓고 당내 갑론을박이 벌어지는 데 대해선 “국민들께서 아무 관심 없어 하는 지도부 선출방식 같은 것에 너무 집착하지 말라”며 “이번 원내대표 경선과 당 대표 경선이야 말로 ‘선명성 경쟁’의 장이 아닌 ‘혁신과 반성’의 장이 되도록 집중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오형주 기자 oh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