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9일 이어 재차 입장문 낸 與 '초선 5인방'
"반성문? 더 건강한 민주당 만들기 위한 것"
"친문·비문으로 책임 묻지 말자…모두의 책임"
도종환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2030 의원들과의 간담회에서 2030 의원들의 발언을 듣고 있다.  오른쪽부터 도종환 비대위원장, 오영환, 장철민, 장경태, 이소영, 전용기 의원. /사진=연합뉴스

도종환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2030 의원들과의 간담회에서 2030 의원들의 발언을 듣고 있다. 오른쪽부터 도종환 비대위원장, 오영환, 장철민, 장경태, 이소영, 전용기 의원.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의 4·7 보궐선거 참패의 원인 중 하나로 '조국 사태'를 거론했다가 강성파 당원들로부터 ‘초선 5적’ 비판을 받은 민주당 2030세대 초선의원들이 11일 다시 목소리를 냈다.

앞선 9일 '2030 의원 입장문'을 냈던 오영환·이소영·장경태·장철민·전용기 의원은 이날 '혁신의 주체로 서기 위한 2030 의원들의 첫 번째 노력'이라는 제목의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3가지 원칙과 2가지 실천 방향을 제시하며 "저희 2030 의원들은 오만, 게으름, 용기 없음을 스스로 반성함에 그치지 않고, 당내 현안에 목소리를 내며 행동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지난 9일 이어 재차 입장문 밝힌 '초선 5인방'
이들이 밝힌 3가지 원칙은 '민주적 원칙 훼손에 타협하지 않겠다', '당의 다양성을 확대하고 당력을 극대화하는 데 기여하겠다', "'민주당의 정체성과 시대정신을 강화하고 더욱 새롭게 하는 데 앞장서겠다' 등이다.

이들은 "비난과 논란을 예상했음에도 저희가 이틀 전 반성문을 발표한 이유는 당내에 다양한 성찰과 비전 제시가 필요하기 때문"이라며 "그것이 더 건강한 민주당을 만들고 국민 눈높이에 맞는 정당이 되는 길이라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전용기, 오영환, 이소영, 장경태, 장철민 등 더불어민주당 초선 의원들이 지난 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더불어민주당 2030의원 입장문'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전용기, 오영환, 이소영, 장경태, 장철민 등 더불어민주당 초선 의원들이 지난 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더불어민주당 2030의원 입장문'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어 "2030 청년 세대가 느낀 실망감을 기대감으로 바꾸기 위해 저희가 고민하고 노력해야 하듯이, 우리 민주당은 다양한 세대와 계층의 국민들 목소리를 잘 듣고 더 잘 담아내는 정당이 되어야 한다"며 "앞으로도 당내 다양성 확대를 위해 적극적 역할을 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결코 '친문'(문재인 대통령)과 '비문'을 나누어 책임을 묻지 말아달라"며 "자신의 책임은 인정하지 않고 특정인이나 특정세력의 책임론만을 주장하는 분들은 부끄러워하셔야 한다. 우리 모두의 책임"이라고 했다.
"반성문? 더 건강한 민주당 만들기 위한 것"
이들은 향후 △언론과의 토론 △청년과 만남 등을 실천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저희가 '스스로의 오만, 게으름, 용기 없음'에 대해 상세히 고백한 반성문은 지난 이틀 동안 본질과 세부 내용이 생략된 채 자극적인 제목으로 곡해되어 다루어졌다"며 "이러한 언론의 모습을 보며 언론의 변화가 필요함을 다시 한번 느낀다"고 했다.

이들은 최근 당 내부에서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는 당 최고위원 선출에 대해서도 목소리를 냈다. 이들은 "5월2일 전당대회에서의 권리당원 전체 투표를 통한 최고위원 선출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초선의원들이 지난 9일 서울 여의도 국민일보빌딩에서 열린 4·7 재보선 참패에 따른 쇄신 방안 논의를 위한 간담회에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초선의원들이 지난 9일 서울 여의도 국민일보빌딩에서 열린 4·7 재보선 참패에 따른 쇄신 방안 논의를 위한 간담회에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민주당 지도부는 지난 8일 보궐선거 참패에 대한 책임을 지고 전원 사퇴했다. 민주당은 최고위원들을 당헌에 따라 중앙위원회에서 뽑기로 했지만 권리당원 전체를 통한 투표를 요구하는 목소리들이 이어지고 있다. 당 비상대책위원회 역시 이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당내 민주적 토론과 통렬한 반성 없이 재보궐선거 후보를 냈다. 또한 작년 전당대회 직전 당 대표 후보와 최고위원 임기를 분리하는 당헌·당규 개정을 했다"며 "우리는 민주적 절차와 원칙을 상황 논리에 따라 훼손하는 일이 결과적으로 당에 더 큰 어려움이 될 수 있음을 민심의 심판을 통해 깨달았다"고 강조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