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국 우호증진 기여해 주신 것 영원히 기억할 것"
영국 엘리자베스 여왕 남편 필립공/사진=AFP

영국 엘리자베스 여왕 남편 필립공/사진=AFP

문재인 대통령이 영국 여왕 엘리자베스 2세의 부군인 필립 공의 별세에 위로의 뜻을 전했다.

10일 문 대통령은 사회적 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영국 국민의 사랑과 존경을 받으셨던 필립공의 별세에 깊은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고 밝혔다.

이어 문 대통령은 "저와 대한민국 국민은, 지난 1999년 엘리자베스 여왕님과 함께 방한해 양국 우호증진에 기여해 주신 것을 영원히 기억할 것"이라며 "필립공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과 영국인의 슬픔을 함께 하겠다"고 전했다.

9일(현지시간)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의 남편 필립공(에딘버러 공작)이 99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1921년 그리스에서 태어나 오는 6월이면 100세를 앞두고 있던 필립공은 지난 2월 감염증 치료를 위해 입원했다가 심장수술까지 받고 약 4주만인 지난달 중순 퇴원했다.

필립공은 1947년 엘리자베스 2세 여왕과 결혼한 뒤 사상 최장 기간인 70여년간 군주의 남편이라는 자리를 지켜왔다.

필립공은 여왕과의 슬하에 찰스 왕세자를 포함해 자녀 4명과 윌리엄 왕자 등 손주 8명, 증손주 10명을 뒀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