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권주자 홍영표 "최고위원 전당대회서 뽑자"…우원식도 가세(종합)

더불어민주당 차기 당권주자인 홍영표·우원식 의원은 10일 4·7 재보선 패배 이후 지도부 총사퇴로 집단 공석이 된 최고위원들을 전당대회를 통해 선출해야 한다고 잇따라 밝혔다.

쇄신의 동력 확보 등을 내세워 최고위원을 중앙위원회에서 선출하기로 한 당의 결정에 공개적으로 반기를 들며 당원에 의한 직접 선출 방식을 주장하고 나섰다.

홍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중앙위원회에서 최고위원들을 선출하면 대권, 당권주자 대리인들의 '나눠먹기 논란' 등이 불거질 가능성이 크다.

이는 두고두고 갈등의 불씨로 남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전당대회를 통해 최고지도부를 구성하는 일은 단순한 권력다툼이 아니다.

당원들과 함께 지킬 것과 버릴 것을 규명하고 당이 나아가야 할 새로운 방향에 총의를 다지는, 집단지성이 작동하는 과정"이라며 "그 결과로 정통성 있는 지도부가 들어서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당이 어려운 때이다.

이럴 때일수록 원칙을 지키고 질서있게 당을 수습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이어 우 의원도 SNS에서 "당원들은 패배의 이유를 제대로 평가하면서 동시에 단결과 통합을 지켜온 민주당의 모습을 바라고 있다.

또 당원들의 참여와 평가 속에 새 지도부를 선출하기를 바라고 있다"며 "당원들의 생각에 적극 동의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비록 조속한 지도부 선출이 어려운 당을 수습하는 데 중요하지만, 당원 의사를 통해 선출해야 한다는 대원칙보다 앞설 순 없다"고 강조했다.

우 의원은 중앙위를 통한 지도부 선출에 대해 "자칫 지속적인 당원 참여 확대라는 민주당의 정당 혁신 기조에 반할 수 있다.

새 지도부의 중요한 의사결정의 정당성을 훼손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또다른 당권주자인 송영길 의원은 최고위원 선출방식에 대한 구체적 입장을 아직 표명하지 않았다.

앞서 민주당은 궐석이 된 최고위원을 중앙위원회에서 선출할 수 있도록 한 당헌·당규를 근거로 중앙위 선출을 결정했다.

그러나 당내에서는 당원들의 뜻이 더 폭넓게 수렴될 수 있도록 전당대회에서 뽑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잇따르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