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송언석 의원/사진=사진공동취재단

국민의힘 송언석 의원/사진=사진공동취재단

사무처 당직자를 폭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송언석 국민의힘 의원에 대한 제명 요구가 빗발치고 있다.

10일 현재 국민의힘 홈페이지 게시판에는 송 의원의 제명과 처벌을 촉구하는 항의글이 수백건 게시됐다.

당원들과 누리꾼들은 "아직도 송언석 제명 안 했나? 제명 안 하면 국민의힘에 표를 주지 않겠다" "당의 미래를 위해 읍참마속 해야 한다" "송언석 없으면 국민의힘이 망하나" 등의 의견을 남기며 반발하고 있다.

송 의원은 지난 8일 당 사무처를 찾아 사과문을 전했지만, 당내에서도 사과로 끝낼 일이 아니라는 의견이 나온다.

한 국민의힘 당직자는 페이스북을 통해 "사과 수용을 인정 못한다"며 "위계에 의한 폭력 문제는 사회 곳곳에 숨어있는 사회악이다. 서울시장 재보궐 선거가 왜 생겼나"라고 지적했다.

그는 "피해자가 고통을 호소했을 때 초기 대응만 적절히 이뤄졌다면 박원순 시장의 비극적 결말도, 피해자의 2차피해도 막을 수 있었다"며 "해프닝이라 무심코 지나가며, 좋은 게 좋은 거라는 그들만의 암묵적 동의가 우리 자식들을, 우리 후배들을 사지로 내몰며 병들게 하는 것"이라고 썼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도 페이스북을 통해 "권력을 이용한 신체적 폭행이다"라며 "용서하면 절대 안 된다. 당에서 제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의원 자격이 아니라 인간 자격이 없는 것이다. 사과로 끝낼 일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당대표 권한대행은 송 의원에 대해 "경위나 사후 조치를 파악 중"이라며 "당헌·당규 절차에 따라 검토하고 있다"고 했다.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 비서실장을 맡았던 송 의원은 지난 7일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출구조사 발표를 앞두고 당사 상황실에 자신의 자리를 마련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당 사무처 국장의 정강이를 수차례 발로 차고 욕설 등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사무처 당직자 일동은 성명서를 내고 송 의원의 사과와 탈당을 요구했다. 하지만 송언석 의원은 고성이 오갔을 뿐, 폭행은 없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