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겸 노동당 총비서가 당의 최하부 조직 책임자들을 대상으로 또다시 '고난의 행군'을 언급하며 내부기강 잡기에 나섰다. 또 한류(韓流) 등의 영향을 받는 청년층에 대한 사상 통제가 "최(最)중대사"라며 옷차림부터 언행까지 세세하게 통제할 것을 주문했다.

9일 조선중앙통신은 전날 김정은 총비서가 당 세포비서대회 폐회사에서 "나는 당중앙위원회로부터 시작해 각급 당조직들, 전당의 세포비서들이 더욱 간고한 '고난의 행군'을 할 것을 결심했다"고 말했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그는 "전진 도상에 많은 애로와 난관이 가로놓여 있으며 그로 말미암아 당 제8차 대회 결정 관철을 위한 투쟁은 순탄치 않다"며 "그 어떤 우연적인 기회가 생길 것을 절대로 믿지 않는다. 그 어디에 기대를 걸거나 바라볼 것도 없다"고 강조했다.

대북제재가 장기화되고 코로나19로 사실상 국경이 봉쇄된 상황에서 허리띠를 졸라매는 각오로 내부에서 경제난을 타개하자는 의미로 풀이된다.

이날 김 총비서는 당원·주민에 대한 사상교육과 통제의 중요성도 재차 강조했다. 지난 6일 세포비서대회 개회사에서 언급했던 반사회주의·비사회주의와의 투쟁을 꺼내 들며 '북한식 적폐청산'을 강조한 것이다.

그는 "청년들의 건전한 성장과 발전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는 요소들이 적지 않고 새 세대들의 사상 정신상태에서 심각한 변화가 일어나고 있는 현실"이라며 "청년 교양 문제를 조국과 인민의 사활이 걸린 문제, 더는 수수방관할 수 없는 운명적인 문제로 받아들이고 품을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했다.

또 "청년들에 대한 교양 사업을 청년동맹 초급조직들에만 맡겨놓는 편향을 철저히 극복해야 한다"며 "청년들의 옷차림과 머리 단장, 언행, 사람들과의 관계에 대해서도 늘 교양하고 통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북한은 지난해 12월 '반동사상문화배격법'을 새로 채택한 이후 외부문물 유입 차단과 사회 통제에 적극 나서고 있다.

문혜정 기자 selenm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