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9일 여당의 4·7 재보궐선거 참패와 관련 "그냥 선거 하나를 진 것이 아니라 한국 정치사에 매우 중대한 신호가 될 수도 있는 자칫 잘못하면 엄청난 변화의 시작이 될 수도 있다"라고 분석했다.

박 의원은 9일 MBC라디오에 출연해 "(선거운동 과정에서) '민주당 너네마저'라는 실망, '너네는 그러면 안 되는 것 아니냐'라고 하는 분노가 있었다"라며 이렇게 밝혔다. 박 의원은 "기본적으로 정치는 먹고 사는 문제를 제대로 해결하는 능력을 보여줘야 하는데 그 부분에서 '너네 무능하다'라는 질책이 있었다"며 "무능한 것에 대한 분노도 있었지만 정치적인 위선, 오만, 내로남불 이런 문제들에 너무 '상징적 사건'들이 많이 생기면서 민주당에 대한 실망, 분노가 있었다"고 전했다.

박 의원이 언급한 위선, 오만, 내로남불 등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김상조 전 청와대 정책실장, 박주민 민주당 의원 등을 에둘러 비판한 것으로 해석된다. 박 의원은 그러나 사회자의 '상징적 사건'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구체적인 답을 피하는 대신 "남을 탓하는 데 자신에게 원인이 있는 걸 모르는 것처럼 비췄을 때"라고 말했다. 이어 "민생 무능, 내로남불 아니겠냐"며 "그 부분에서 저는 국회의원으로서 저를 포함한 우리 의원들이 다 죄인이고 반성의 대상, 반성의 주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박 의원은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범죄 피해자를 '피해 호소인'이라고 부르는 것을 주도한 남인순·고민정·진선미 민주당 의원에 대해서는 "(LH 사태) 이전에 사실은 이 선거 왜 하게 됐나"라며 "실제로는 그분들이 아예 선거본부에 주요 직책을 안 맡는 게 더 낫지 않았을까 하는 사후평가가 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마찬가지로 국민의 의혹 대상이 된 분들은 그런 역할을 피하고 근신하는 모습이 더 우선이었겠다는 생각을 한다"고 말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