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무사히 출항…화물 등 선박에 이상 없어"
지난 1월 한국 국적의 유조선 '한국케미'호가 걸프 해역에서 이란 혁명수비대 소속 함정들에 의해 나포되고 있는 모습. /사진=AP·연합뉴스

지난 1월 한국 국적의 유조선 '한국케미'호가 걸프 해역에서 이란 혁명수비대 소속 함정들에 의해 나포되고 있는 모습. /사진=AP·연합뉴스

이란에 억류됐던 한국 화학 운반선 '한국케미'호와 선장이 95일 만에 석방됐다.
선장과 선원 건강 양호한 것으로 알려져
외교부는 "이란 당국에 의해 억류돼 이란 반다르압바스 항 인근 라자이 항에 묘박 중이던 우리 국적 선박(한국케미호)과 동 선박의 선장에 대한 억류가 오늘 해제됐다"고 9일 밝혔다.

외교부에 따르면 선장과 선원들의 건강은 양호하며, 화물 등 선박의 제반 상황도 이상이 없다. 선박은 현지 행정절차를 마친 뒤 이날 오전 10시20분(한국시간) 무사히 출항했다.

이란은 지난 1월4일 호르무즈 해협 인근 해역을 지나던 한국케미호와 한국인 5명을 포함한 선원 총 20명을 해양 오염 혐의로 나포했다.

이란은 지난 2월2일 선원 19명을 석방하면서도 해양 오염에 대한 사법절차를 진행해야 한다는 이유로 선장과 선박은 남겼었다.

석방된 선원 9명은 이미 귀국했으며, 현재 선박에는 선장과 선박 관리를 위해 교체 투입된 선원 등 총 13명이 승선 중이다.
지난 1월 호르무즈 해협 오만 인근 해역서 이란 혁명수비대에 의해 나포된 '한국케미호' 선박과 선장이 9일 억류가 해제됐다. 사진은 한국케미호 내에서 선원들이 시설 점검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스1

지난 1월 호르무즈 해협 오만 인근 해역서 이란 혁명수비대에 의해 나포된 '한국케미호' 선박과 선장이 9일 억류가 해제됐다. 사진은 한국케미호 내에서 선원들이 시설 점검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스1

국내 동결된 원화자금에 불만 가져
이란 외무부 대변인은 앞선 5일(현지시간) 열린 기자회견에서 "(한국케미호) 사건과 관련된 모든 조사가 선장과 선박을 돕는 방향으로 진행됐다"며 "사법부도 해당 사건에 대해 긍정적으로 접근하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이에 석방이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왔다.

이란은 공식적으로는 해양 오염 때문에 선박을 억류했다고 주장했지만, 한국 정부의 거듭된 요청에도 증거를 제출하지 않았다. 또한 관련 사법절차를 제대로 진행하지도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미국의 대(對)이란 제재로 한국 내 은행에 동결된 이란의 원화자금을 자유롭게 사용하지 못하는 것에 대한 불만을 나포 원인으로 분석했다. 자금이 동결된 것은 미국의 제재 때문이지만, 이란은 한국이 동맹국인 미국을 의식해 충분한 노력을 하지 않는다고 생각한 것이다.

이에 정부는 제재하에서도 허용된 이란과 인도적 교역을 확대하고, 동결자금으로 이란의 국제기구 분담금을 내거나 자금 일부를 스위스 내 이란 계좌로 이체하는 방안 등을 미국과 협의해왔다.

이란은 지난 6일부터 미국을 비롯한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 당사국들과 핵합의 복원을 위한 협상에 나서면서 선박을 계속 붙잡아두는 것에 부담을 느낀 것으로도 알려졌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