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TI 등 금융 관련 규제 다소 완화 가능성"
與 "2·4 대책 확고히 추진…무주택자 대책은 세밀화"

더불어민주당은 9일 부동산 정책과 관련해 "2·4 대책은 일관되게 추진한다"는 입장을 명확히 했다.

민주당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이날 비상대책위원회 회의를 마친 뒤 "2·4 대책은 시장으로부터 긍정적인 반응이 있었고, 전문가들로부터 나름 호평을 받는 정책"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최 수석대변인은 그러나 "무주택자와 청년층, 신혼부부, 직장인에 대한 대책은 조금 더 세밀화시켜야 한다"며 관련 정책 변화 가능성을 언급했다.

그는 "무주택자나 청년들이 실제 집을 마련할 수 있는 조건을 만들어주자는 측면에서 총부채상환비율(DTI) 등 금융 관련 규제가 다소 완화될 가능성이 있다"며 "주택약자의 주택 구입에 대해서는 특별 기준을 정해 소득수준이나 주택가격 기준을 현실화하는 것도 논의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