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지지해서 이낙연 욕하는 것 아냐"
"지금은 너도나도 이낙연에게 책임 추궁할 때"
방송인 김용민 씨.

방송인 김용민 씨.

팟캐스트 '나는꼼수다'(나꼼수) 출신 김용민 평화나무 이사장은 4·7 재보궐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참패한 것과 관련 이낙연 전 상임선대위원장 책임론을 제기하며 맹비난했다.

특히 김용민 이사장은 이낙연 전 위원장을 향해 "국가대표급 화장빨 정치인" "보는 것만으로 역겹다" 등의 원색적인 비난도 서슴지 않았다. 진보 진영 인사로 분류되는 김용민 이사장이 여권 정치인에 대해 이같이 원색적인 비난을 쏟아낸 것은 이례적이다.

김용민 이사장은 9일 페이스북을 통해 "이번 선거 몰패의 총책임은 이낙엽(이낙연)이다. '너 이재명 지지하니까 이낙엽 욕하는 거지?' 무수한 의구심을 받아왔습니다만, 선후가 바뀌었다"며 "이낙엽의 낡고 한심한 정치가 이재명(경기도지사)을 더욱 단단히 지지하게 만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겁 많고 무지하고 이미지 관리만 중시하는 이낙엽의 태도는 '엄중한 신중'으로 가려졌을 뿐, 깜도 안 되고 실력도 없다. 예능 방송에 나가 재치문답이나 하면 딱"이라며 "이젠 이낙엽이 대권 판도에서 전혀 변수가 될 수 없고 견제할 가치도 없다. 그럼에도 그를 욕하는 건 엉망으로 정치하면 지지자에게 어떤 대접을 받는지 본보기를 세우기 위해서"라고 했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그는 "지금은 너도 나도 이낙엽에게 책임 추궁할 때다. 그렇지 않으면 이낙엽은 '이제 충분히 자가격리 끝냈으니 다시 활동해야지' 할 거다"라며 "이낙엽의 최대 안티가 되겠다. 민주당을 망하게 한 무책임 정치의 최대 안티가 되겠다"고 했다.

김용민 이사장은 또 다른 글을 통해서도 "정치적 효능감 제로, 동지에 대한 최소한의 의리 제로, 자기 지지자의 지향과 역사의식, 정치관에 대한 공감도 제로. 국가대표급 화장빨 정치인, 보는 것만으로 역겹다"고 이낙연 전 위원장을 맹비난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