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정부가 현행 거리두기 단계는 유지하되 감염위험이 높은 유흥시설 등에 대한 방역 강화에 나선다. 정세균 총리는 9일 "정부는 기존 거리두기 단계와 5인 이상 모임금지는 유지하되, 방역의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 앞으로 3주간 강도 높게 이행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코로나19확진자가 늘어나고 4차 유행 파도가 가까워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정 총리는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하루하루 늘어나, 이제는 700명 선을 위협하고 있다"며 "그토록 피하고자 했던 4차 유행의 파도가 점점 가까워지고, 더 거세지는 형국"이라고 우려했다.

이에 다음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방안을 강화한다. 정 총리는 "수도권과 부산 지역의 유흥시설에 대해서는 거리두기 2단계에서 정한 원칙대로 집합을 금지한다"며 "노래연습장, 헬스장, 식당·카페 등의 영업시간은 당분간 현행대로 유지하되, 감염확산 상황에 따라 필요하면 언제라도 밤 9시까지로 환원하겠다"고 말했다. 수도권 이외지역의 1.5단계는 유지한다.

위반행위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을 펼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방역의 효과성 측면에서 거리두기 단계 조정보다 더 중요한 것은 현장의 방역수칙 실천력을 회복하는 것"이라며 "정부는 이번 주부터 의무화된 기본방역수칙이 일상 곳곳에서 정착될 때까지 위반행위에 대해 무관용 원칙으로 대응하겠다"고 경고했다.

국민들에게 방역수칙 준수와 의심 증상이 나타나면 반드시 검사를 받아달라고도 했다. 정 총리는 "지금은 누구나, 언제 어디서든 코로나19에 감염될 수 있는 위기상황"이라며 "나와 사랑하는 가족을 위해 다시 한번 멈춰야 할 때로 불필요한 모임과 외출, 여행은 최대한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강영연 기자 yy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