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객 35만 명·매출액 85억원 목표
'명물 직거래 장터' 원주 농업인 새벽시장 16일 개장

강원 원주지역 명물 직거래 장터인 '농업인 새벽시장'이 오는 16일 개장한다.

원주시는 이날 오전 4시 원주천 둔치에서 간단한 개장식을 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다고 9일 밝혔다.

원주교∼봉평교 사이 원주천 둔치에 조성된 8천800여㎡ 규모의 농업인 새벽시장은 오는 12월까지 8개월간 매일 오전 4∼9시 운영된다.

원주시 농업인새벽시장협의회는 농업인 소득증대 및 지역 농산물 직거래를 통한 소비자 만족 향상을 위해 1994년부터 매년 새벽시장을 운영해오고 있다.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큰 어려움을 겪은 농업인 새벽시장은 올해 방문객 35만 명 유치와 매출액 85억원을 목표로 하고 있다.

김운용 협의회장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안심 콜 서비스와 발열 체크, 마스크 착용, 농산물 시식·시음 금지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시민이 안심하고 찾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