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등과 분열 정치, 선거에 악재로 작용"
"극성 친문 세력의 놀이터 방송…중도층 발로 차"
"내로남불, 네거티브 급급...현실 대안 없었다"
방송인 김어준 씨. 사진=연합뉴스

방송인 김어준 씨. 사진=연합뉴스

이른바 '시무 7조' 상소문으로 유명세를 탄 진인(塵人) 조은산이 4·7 재보궐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참패한 이유로 '갈등과 분열의 정치', '극성 친문(親文)의 놀이터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과대평가', '국민 과소평가' 등을 꼽았다.

조은산은 지난 8일 자신의 블로그에 '민주당이 패배한 이유' 제목의 글을 올려 "(민주당의) 갈등과 분열의 정치는 지지율 확보에는 용이했으나 정작 선거에서는 악재로 작용했다"고 평했다.

그는 "페미니스트 대통령을 자처한 문재인 대통령과 여권 인사들은 성인지 감수성을 비롯한 여러 젠더 현안들을 쏟아내며 2030 유권자들을 젠더 갈등의 한복판으로 몰아넣었다"면서 "이제는 직접증거 없이 피해자의 일관적 진술과 눈물만으로 강간범 신세로 전락하는 게 가능해진 진보적 '남녀평등'의 시대가 열렸고 분노한 젊은 남성들은 급속도로 지지층에서 이탈하기 시작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잃은 남성들의 표만큼, 여성들의 표심은 확실히 챙겼어야 했으나 그들은 그러지 못했다"며 "'피해 호소인'이라는 신조어로 2차 가해 논란을 일으킨 3인의 그녀들과 함께 윤미향 의원, 임종석 전 비서실장 등의 지속적인 2차 가해로 젊은 여성 유권자들의 표심을 갉아 내렸다"고 지적했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7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스1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7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어 방송인 김어준 씨를 거론하며 "털 많고 탈 많은 음모론자에 불과하다. 극성 친문 세력의 놀이터에 불과한 '김어준의 뉴스공장'을 과대평가했다"고 비판했다.

조은산은 "수많은 음모론 중에서도 특히 천안함 좌초설을 통해 그는, 극렬 지지층을 제외한 모든 계층에게서, 이미 보지 말아야 하고 듣지 말아야 할 인물로 각인된 지 오래"라면서 "즉 친문 세력의 정신 승리를 위한 도구이지, 중도층의 흡수와 포용을 위한 도구가 아니란 말"이라고 짚었다.

"박영선 전 서울시장 후보가 그의 방송에 출연했다는 것 자체가 이미 중도층의 표를 발로 걷어찬 것과 같은 것"이라고도 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대표 직무대행이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화상 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대표 직무대행이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화상 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민주당이 패배한 세 번째 이유로는 "(민주당이) 국민을 과소평가했다"고 들었다.

그는 "재보선은 전 시장의 성추문으로 인해 치러졌지만, 집값 폭등에 대한 심판과 그 주범들의 내로남불에 대한 단죄에 가까웠다"면서 "그러나 악화된 민심을 수습하기 위해 그들은 국민의 감성을 끌어안기보다는, 국민을 그들의 낡은 감성에 끼워 맞추려 부단히 노력했고 국민이 다시 그들 곁으로 돌아올 것이라 오판했다"고 했다.

이어 "집값 폭등의 현실에 부쳐 허덕이는 국민 앞에 민주당은 싸구려 감성과 네거티브, 과거사 들추기와 신변잡기에만 급급했고, 내곡동 생태탕과 페라가모 구두 외에 그 어떤 미래 지향적인 스토리와 함께 현실적인 대안을 들려주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조은산은 "결국 선거는 말에서 시작해 말로 끝났다"면서도 "그러나 민심은 역동적이었다. 그래서 두려운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