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사진=연합뉴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사진=연합뉴스)

청와대는 4·7 재보궐 선거 직전까지 변창흠 국토부 장관 유임을 검토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고 9일 밝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청와대가 변창흠 장관 유임안을 검토했다는 보도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앞서 한 언론은 청와대가 여당의 참패로 끝난 4·7 재·보선 직전까지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의 유임을 구체적으로 검토했다고 보도했다.

변 장관은 지난달 12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땅 투기 의혹이 불거지자 사의를 표명했다.

이에 문재인 대통령은 "책임지는 모습을 보일 수밖에 없다고 생각한다"며 사실상 사의를 받아들였다. 다만 "공공주도형 주택공급 대책 관련 입법의 기초작업까지는 마무리해야 한다"며 단서를 달았다.

한편 청와대는 경제부처 등 개각을 이르면 다음주 발표할 예정이다.

김태동 기자 na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