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사상·정신에 심각한 변화…옷차림·언행 늘 통제해야"
당 '최말단' 세포비서 다그치며 내부 기강 확립 촉구
김정은 "더 간고한 '고난의 행군' 결심"…말단 책임자 대회 폐막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당 최말단 책임자를 대상으로 한 세포비서대회에서 '고난의 행군'을 결심했다며 내부기강 잡기에 재차 나섰다.

김 총비서는 8일 세포비서대회 폐회사에서 "나는 당중앙위원회로부터 시작해 각급 당조직들, 전당의 세포비서들이 더욱 간고한 '고난의 행군'을 할 것을 결심했다"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은 9일 보도했다.

그는 "전진 도상에 많은 애로와 난관이 가로놓여있으며 그로 말미암아 당 제8차 대회 결정 관철을 위한 투쟁은 순탄치 않다"면서 "그 어떤 우연적인 기회가 생길 것을 절대로 믿지 않는다.

그 어디에 기대를 걸거나 바라볼 것도 없다"고 강조했다.

김 총비서의 발언은 대북제재가 장기화하는 가운데 외부의 제재 완화를 기대하기보다 허리띠를 졸라매 경제난을 타개하고 이를 위해 내부 조이기를 더욱 강화하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김정은 "더 간고한 '고난의 행군' 결심"…말단 책임자 대회 폐막

김 총비서는 이날 '현시기 당세포 강화에서 나서는 중요 과업에 대하여' 결론에서도 당세포의 과업 10가지를 제시하면서 당원·주민에 대한 사상교육과 통제에 중점을 뒀다.

앞서 6일 개회사에서도 언급했던 반사회주의·비사회주의와의 투쟁을 다시금 꺼내 들었다.

특히 청년들의 사상 통제가 "최중대사"라며 옷차림부터 언행까지 세세하게 통제할 것을 주문했다.

그는 "청년들의 건전한 성장과 발전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는 요소들이 적지 않고 새 세대들의 사상 정신상태에서 심각한 변화가 일어나고 있는 현실"이라며 "청년 교양 문제를 조국과 인민의 사활이 걸린 문제, 더는 수수방관할 수 없는 운명적인 문제로 받아들이고 품을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역설했다.

또 "청년들에 대한 교양 사업을 청년동맹 초급조직들에만 맡겨놓는 편향을 철저히 극복해야 한다"며 "청년들의 옷차림과 머리 단장, 언행, 사람들과의 관계에 대해서도 (…) 늘 교양하고 통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북한은 지난해 12월 '반동사상문화배격법'을 새로 채택한 후 올해 당 대회와 당 전원회의를 잇달아 열고 외부문물 유입 같은 반사회주의 행위를 묵인한 간부의 처벌 등을 경고하며 사회 통제의 고삐 죄이기에 안간힘을 쓰는 중이다.

이어 김 총비서는 "단위 특수화와 본위주의, 세도와 관료주의, 부정부패 행위와의 투쟁을 강도 높이 벌여야 한다"며 "당 생활에서는 높고 낮은 당원, 예외로 되는 당원이 있을 수 없으며 이중규율이 절대로 허용되어서는 안 된다"라고도 촉구했다.

이른바 힘센 기관 소속이든, 고위간부든 예외 없이 조직의 통제 속에서 일하고 생활해야 한다는 의미다.

이외에도 문제있는 주민을 교화하는 '인간개조사업'을 주문하고 '과오를 범한 사람'도 품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김 총비서는 이날 결론에서 "불리한 자연 기후조건에서도 최고수확 연도 수준을 돌파한 농업 부문의 결실"을 언급했는데, 지난해 수해에도 농업 수확량이 나쁘지 않았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세포비서대회는 지난 6일 개막했으며 사흘만인 8일 마무리됐다.

북한은 당 최말단 조직인 세포비서대회를 5년마다 개최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