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은 9일 오전 국회에서 비상대책위원회 첫 공개회의를 열고 4·7 재보궐선거 참패 수습 방안을 논의한다.

회의를 마친 뒤 도종환 비대위원장이 쇄신 방향과 관련한 메시지도 내놓을 계획이다.

비대위는 전날 오후 비공개 회의에서 불공정·내로남불 등 문제에 대해 근본적 대책을 세워야 한다는 공감대를 형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 초선의원 20여명도 이날 오전 여의도에서 긴급 간담회를 열고 향후 쇄신 방향을 논의한다.

이 자리에서 나온 의견도 비대위에 전달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