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과문 들고 직접 당 사무처 찾아
피해 당사자들, 송 의원 선처 호소
송언석 의원이 4·7 재보궐선거 개표상황실에서의 불미스러운 일에 대해 직접 사과했다. /사진=송언석 의원실

송언석 의원이 4·7 재보궐선거 개표상황실에서의 불미스러운 일에 대해 직접 사과했다. /사진=송언석 의원실

4·7 재보궐선거 국민의힘 개표상황실에서 자신의 자리가 없다며 당직자를 폭행한 것으로 알려진 송언석 의원(사진)이 공식 사과했다.

당 사무처 노동조합은 "개표상황실에서 발생한 불미스러운 일에 대해 송 의원이 사실을 인정하고 공식 사과했다"고 8일 밝혔다.

노조에 따르면 직접 사과문을 들고 사무처로 찾아온 송 의원은 "사건 이후 당시 상황을 후회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피해 당사자들은 당의 발전과 당에 대한 송 의원의 헌신을 고려해 선처를 호소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비서실장을 맡았던 송 의원은 전날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출구조사 발표를 앞두고 당사 개표상황실을 찾았다. 자신의 자리가 마련되지 않은 것에 불만을 품은 송 의원은 고성과 함께 당 사무처 국장의 정강이를 수차례 발로 찬 것으로 전해졌다.

사무처 당직자들은 즉각 입장문을 내고 "폭력 갑질 송언석 비대위원장 비서실장은 즉각 의원직을 사퇴하라"고 촉구했고, 이와 관련 송 의원은 큰 소리는 냈지만 폭행은 하지 않았다고 해명한 바 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