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사무관 특별승진 10명 발탁…여성 3명 포함

법무부는 검찰사무관으로 특별승진하는 검찰 수사관 10명을 발탁하면서 3명을 여성으로 뽑았다고 8일 밝혔다.

법무부에 따르면 검찰사무관 특별승진 제도가 도입된 2007년부터 2019년까지 특별승진한 검찰사무관 171명 중 여성은 9명(5.3%)에 그쳤다.

또 전체 검찰 수사관 중 여성 비율은 30%이나 5급 이상 중에서는 5%에 불과했다.

법무부는 검찰의 수사 환경 변화를 반영해 반부패수사부뿐만 아니라 형사부를 비롯한 다양한 부서에서 전문성을 바탕으로 공적 우수자를 선발할 수 있도록 공적심사 및 면접평가에 '전문영역 전문성 평가요소'를 도입했다.

그 결과 조문영 서울중앙지검 형사부 전문관, 김영철 인천지검 식품의약환경수사 전문관 등 형사부에서 주로 공적을 쌓은 검찰수사관 5명이 특별승진 대상에 포함됐다.

또 조 전문관을 포함해 여성 수사관 3명이 사무관으로 특별승진했다.

법무부 관계자는 "형사부 등에서 정밀한 자료 분석, 그에 기초한 조서 작성 등 장점을 발휘해 온 여성 수사관들의 역할이 검찰 내에서 점차 커지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