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조기 당권레이스로 참패 수습 시도…후폭풍 잠재울까?

4·7 재보궐선거 참패의 후폭풍에 휩싸인 더불어민주당이 지도부 총사퇴로 조기 수습을 시도하고 나섰다.

민주당은 8일 의원총회와 최고위 회의를 거쳐 지도부 총사퇴와 함께 원내대표 및 당대표 선거 일정을 앞당기기로 했다.

원내대표 경선은 이달 16일로 약 한 달 앞당겨졌고, 당대표 선거는 일주일 당겨진 내달 2일 진행된다.

현재 당 대표 주자로는 송영길 우원식 홍영표 의원이, 원내대표 주자로는 윤호중 안규백 김경협 박완주 의원이 거론된다.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최대 위기 상황 속에서 당권 레이스가 시작됨에 따라 각 주자들은 출마 선언 시기와 메시지, 전략 등을 고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당내에서는 이번 선거의 참패로 쇄신론이 분출하면서 당의 주류인 친문계의 영향력이 약화할 수 있다는 전망과 위기의식에 오히려 친문계가 더 결속할 수 있다는 엇갈린 분석이 나온다.

선거 참패의 범위와 쇄신 방향을 두고도 진단이 엇갈리는 상황이다.

일각에서는 "촛불 혁명의 초심으로 돌아가 개혁의 고삐를 단단히 쥐어야 한다"고 주장하지만, 다른 한편에서는 "개혁을 위한 개혁은 지양하고 민생 현안을 우선시해야 한다"는 정반대 의견이 터져 나온다.

당권주자들은 일제히 개혁과 쇄신을 다짐했다.

송영길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국민은 회초리를 마음대로 해석해 고슴도치처럼 자기방어적으로 회귀하지 않는지 민주당을 지켜보고 있다"며 "강퍅해진 우리 마음의 밭을 갈아엎어 국민과 당원의 목소리를 경청해야 한다"고 밝혔다.

우원식 의원은 페이스북에 "민심은 개혁도 민생도 제대로 하지 못한 우리 당을 매섭게 질타했다"며 "민심은 정권재창출을 위해 혁신을 요구하고 있다.

대통령을 지키기 위해 변화할 것을 명령하고 있다"고 적었다.

홍영표 의원은 "국민이 명령한 개혁과제를 풀어가는 데 부족했다.

고단한 삶도 성난 마음도 헤아리지 못했다"며 "혁신의 고삐를 죄면서도 집권 여당의 책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내주 열리는 원내대표 경선에선 비대위원장 역할을 겸해야 하는 정치적 무게감과 쇄신론이 쟁점으로 떠오를 가능성이 제기된다.

윤호중 의원은 국회에서 중진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민심을) 아주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다.

무거운 책임감을 가지고 혁신에 임해야 한다"며 "선거에서 드러난 국민의 뜻이 어떤 건지, 국민이 공감할 것을 잘 찾아봐야 한다"고 말했다.

안규백 의원은 통화에서 "어떤 방향으로 나갈지 속도보다는 방향을 잘 잡는 것이 중요하다"며 "정치가 민심의 흐름을 따라가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