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국민 질책 엄중히 받아들인다"…이르면 내주 개각

문재인 대통령(얼굴)이 8일 4·7 재·보궐선거 결과에 대해 “국민의 질책을 엄중히 받아들인다”고 말했다. 다만 향후 정책 기조의 변화 여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이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을 통해 밝힌 입장문에서 “국민의 질책을 엄중히 받아들여 더욱 낮은 자세로, 보다 무거운 책임감으로 국정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 극복, 경제 회복, 민생 안정, 부동산 적폐청산 등 국민의 절실한 요구를 해결하는 데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정책 기조 변화를 검토 중인지에 대해 “국민의 요구를 실현하기 위한 노력은 흔들림 없이 계속하겠다”며 큰 변화가 없을 것임을 시사했다. 다만 또 다른 청와대 관계자는 “큰 틀의 기조는 지속되지만 다양한 요구를 짚어가며 간다는 뜻”이라며 “선거 과정에서 제기된 의견들의 취지를 짚어볼 것”이라고 언급했다.

일각에서는 청와대가 국민들의 요구를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왔다. 지금 국민들이 분노한 이유는 부동산 부패뿐만 아니라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세금 등 정책을 망라한 것인데 진단부터 잘못됐다는 것이다.

문 대통령은 이르면 다음주 정세균 국무총리의 후임을 임명하며 개각을 단행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기계적 개각으로는 분위기 반전이 쉽지 않을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전망했다. 이준한 인천대 정치학과 교수는 “인사폭이나 시기는 중요하지 않다”며 “문 대통령이 임기 초 말했듯 탕평, 협치를 위한 개각을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어 “또다시 회전문 인사가 된다면 지금의 사과도 의미를 잃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강영연 기자 yy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