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고창 노을대교 조기 착공하라"…부안군의회 성명서 발표

전북 부안군의회는 8일 노을대교 조기 착공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군의회는 "노을대교는 전국 해안을 일주하는 국도 77호선을 완전히 연결하는 다리"라며 "(다리가 완공되면) 교통 편익은 물론이고 물류비용 절감 등 경제적 효과를 거둘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 "새만금을 묶는 서해안 관광벨트를 완성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국토 균형 발전에도 기여할 수 있다"며 조속한 사업 추진을 요구했다.

노을대교는 부안군 변산면 도청리와 고창군 해리면 왕촌리를 연결할 7.48㎞ 규모의 다리다.

이 사업은 18대 대통령선거 공약과 전북 시·군의회의장 협의회 회의에서 거론됐으나 경제성 논리 등에 밀리면서 추진이 지지부진한 상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