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혜 국민의힘 대변인이 2일 오후 울산 남구 신정시장에서 4·7 재보궐선거 울산 남구청장 재선거에 출마한 서동욱 후보 지원유세를 펼치고 있다.사진=뉴스1

김은혜 국민의힘 대변인이 2일 오후 울산 남구 신정시장에서 4·7 재보궐선거 울산 남구청장 재선거에 출마한 서동욱 후보 지원유세를 펼치고 있다.사진=뉴스1

국민의힘은 8일 문재인 대통령의 4·7 재보궐선거 결과 입장문과 관련해 전면적인 국정 쇄신을 촉구했다.

김은혜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오후 구두 논평을 통해 "무능과 부패로 나라를 망치고, 내로남불의 위선으로 국민들 가슴에 피눈물 흘리게 한 국정의 전면쇄신, 내각 총사퇴를 단행할 생각이 있나"라고 물었다.

김 대변인은 "국민의 준엄한 경고를 '무거운 책임감', '엄중함'이라는 늘 되풀이해온 애매한 수사, 형식적 사과로 넘길 일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는 심판받은 것"이라며 "지난 4년간 단 한 번 없었던 반성과 성찰, 책임지는 정권의 모습 없이는 미래에도 천심을 얻을 날은 오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을 통해 밝힌 입장문에서 "국민의 질책을 엄중히 받아들인다"며 "더욱 낮은 자세로, 보다 무거운 책임감으로 국정에 임하겠다"고 전했다.

신용현 기자 yong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