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백두대간 보호지역 주민에 4천7천여만원 지원

전북도는 백두대간(白頭大幹) 보호지역 주민을 자발적인 보호 주체로 유도하기 4억7천400만원을 지원한다고 8일 밝혔다.

전북 남원, 무주, 장수 등 3개 시·군(147개 마을)의 1만8천여ha는 지난 2005년 '백두대간의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백두대간의 보전과 이용을 위해 보호지역으로 지정됐다.

전국으로는 6개 도 27만5천465ha 규모다.

이 보호지역은 벌채 유예 등 일부 개발 제한이 뒤따른다.

이에 따라 소득감소분을 보전하기 위해 보호지역 내 주민을 대상으로 한 다양한 사업을 지원하고 있다.

올해 지원은 백두대간 보호지역 내에 3년 이상 거주하고 있거나 사업 부지를 소유한 임산물 생산자에게 저온저장고, 임산물 보관창고, 건조기, 임산물 가공시설과 단기 임산물 생산 기반시설 등을 돕는다.

또 보호지역 내 벌기령이 지난 입목의 벌채 유보로 발생하는 산주의 소득 감소분을 지원한다.

아울러 백두대간 마루금 등산로변에 지점, 위치, 거리 등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종합안내판을 설치하고 정화 활동 등도 병행한다.

허전 전북도 환경녹지국장은 "백두산에서 지리산까지 이어지는 한반도의 가장 크고 긴 산줄기인 백두대간은 우리나라의 허리와 같은 중요한 지역이지만 그동안 많은 면적이 도로 건설과 농지 등으로 훼손됐다"면서 "최근 단절된 구간을 복원하는 등 보호에 힘쓰고 있는 만큼 백두대간 보호에 도민의 참여와 협조를 바란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