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은 4·7 재보선 결과와 관련, 국민의 질책을 엄중히 받아들이겠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에 대해 전면적인 국정 쇄신과 내각 총사퇴를 촉구했다.

김은혜 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국민의 준엄한 경고를 '무거운 책임감', '엄중함'이라는 늘 되풀이해온 애매한 수사, 형식적 사과로 넘길 일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무능과 부패로 나라를 망치고, 내로남불의 위선으로 국민들 가슴에 피눈물 흘리게 한 국정의 전면쇄신, 내각 총사퇴를 단행할 생각이 있나"라고 반문했다.

이어 "문 정부는 심판받은 것"이라며 "지난 4년간 단 한번 없었던 반성과 성찰, 책임지는 정권의 모습 없이는 미래에도 천심을 얻을 날은 오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