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김영춘 후보 고생 많으셨다"
"당원 동지, 지지자와 언제나 함께할 것"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4·7 재보궐선거에서 여권이 야권에 참패한 다음 날인 8일 "준엄한 결과를 마음 깊이 새기겠다"고 밝혔다.

이재명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당의 일원으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면서 이같이 적었다.

이어 "국민께 더 가까이 다가가고, 더 절박하게 아픔을 나누고, 문제 해결을 위해 더 치열하게 성찰하겠다"면서 "박영선 후보, 김영춘 후보 정말 고생 많으셨다"고 덧붙였다.

이울러 그는 "이번 재보궐선거 현장에서 민주당의 이름으로 분투한 후보님들(기초자치단체장·지방의원)도 어려운 상황에도 최선을 다해 주셨다. 네분의 당선인(지방의원)에게도 감사와 축하의 인사를 드린다"면서 후보들 이름을 거론했다.

그러면서 "사랑하는 당원 동지 여러분, 그리고 지지자 여러분, 정말 애쓰셨다"며 "언제나 함께하겠다"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이날 4·7 보궐선거 패배에 책임을 지고 전원 사퇴했다. 민주당은 다음달 9일로 예고됐던 전당대회를 앞당겨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