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4·7 재보선 참패에 책임을 지고 총사퇴할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은 8일 오전 국회에서 비공개 의원총회를 열고 지도부 총사퇴 문제를 포함한 쇄신 방안을 논의 중이다.

김태년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와 최고위원들이 책임을 지는 차원에서 사퇴해야 한다는 의견이 많이 제기되고 있다고 복수의 참석 의원들이 연합뉴스와에 전했다.

한 의원은 "지도부 총사퇴를 전제로 하고 논의가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다른 의원도 "지도부가 사퇴하는게 대체적 방향"이라고 전했다.

이에 따라 민주당은 애초 5월 둘째주로 예정됐던 원내대표 선거를 다음 주 정도로 앞당겨, 새 원내대표를 중심으로 신임 지도부를 구성할 것으로 보인다.

대표 직무대행인 원내대표 중심의 비대위를 꾸려 선거참패의 수습책을 마련하겠다는 것이다.

다만 새 당대표를 선출하기 위한 5·9 전당대회는 일정대로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의총에 앞서 진행된 비공개 최고위원회에서는 지도부 총사퇴론과 함께 재신임안도 거론됐던 것으로 알려졌다.

與, 지도부 총사퇴 가닥…의총서 참패 책임론 분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