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촌보다 할아버지 따르는 20대…"문제는 공정과 경제"

20대와 40대가 여야를 앞에 두고 확연히 갈라섰다.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국민의힘의 압승에는 통상 진보 성향으로 알려졌던 '이남자'(20대 남성)의 공이 컸다.

7일 발표된 방송 3사 출구조사 결과 20대 남성의 절대다수인 72.5%는 오 후보에 투표한 것으로 예측됐다.

80년대 민주화 운동을 경험한 '아빠 세대'인 50대 남성(55.8%)은 물론, 보수 성향이 강한 60세 이상 남성(70.2%)보다도 높은 수치다.

반면 삼촌 뻘인 40대 남성은 여당을 향한 변함 없는 지지 의사를 다시 한번 보여줬다.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는 전 연령대에서 유일하게 40대 남성에서만 51.3%, 과반 표를 받은 것으로 추정됐다.

삼촌보다 할아버지 따르는 20대…"문제는 공정과 경제"

'삼촌과 조카'의 이런 간극에 대해 전문가들은 시대정신과 경제에 대한 인식과 태도의 차이라고 분석했다.

리얼미터 배철호 수석전문위원은 8일 통화에서 "20대 남성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태와 부동산 문제로 불거진 공정의 가치, 그리고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에 따른 책임성 등에 무게를 둔 것"이라고 해석했다.

반면 40대 남성에 대해서는 "이번 선거를 전통적 시각인 진보-보수 진영 대결로 봤다.

이 지점에서 20대 남성과 선택이 갈렸다"고 분석했다.

코로나19 장기화가 유발한 경제 침체가 두 세대를 갈라놓았다는 분석도 나왔다.

신율 명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통화에서 "정부가 표방하는 페미니즘의 영향도 배제할 수 없겠지만, 20대 남성의 가장 큰 불만은 최저임금 상승 등으로 당장 돈을 벌 아르바이트 자리가 급격히 줄었다는 점"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40대 남성 같은 경우 직장 내 안정적 위치를 확보한 데다 20대보다는 부동산, 거주지 문제 등에 덜 민감하다"며 "경제적 불만에서 자유롭기 때문에 진영을 선택한 측면이 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