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인호 의장 "원칙 있는 시정에 적극 협력하고 협조할 것"
오세훈, 서울시의장 만나 "열심히 해보겠다" 고개 숙여

오세훈 신임 서울시장은 취임 첫날인 8일 오전 김인호 서울시의회 의장을 예방해 시정이 원활히 진행되도록 도와 달라고 요청했다.

오 시장은 이날 오전 시청에서 국민의힘 의원총회 화상회의에 참석한 뒤 세종대로 건너편에 있는 시의회 청사 2층의 의장 집무실을 찾았다.

오 시장을 맞이한 김 의장은 "선거 과정에서 고생 많이 하셨다"며 덕담을 건넨 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언급하며 "로마가 성을 쌓지 않고 길을 냈다고 하는데 시장님께서 소통의 길을 내주셨으면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로 서민 경제가 너무나 어렵고, 서민이 시름하고 있는데 길을 내주는 시장님이 되셨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오 시장은 "시의회의 전폭적인 지지가 없으면 원활하게 하기가 솔직히 말해 쉽지 않은 그런 상황"이라며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각별히 도와주십시오. 정말 잘 모시겠습니다"라며 고개 숙여 인사했다.

김 의장은 "원칙 있는 시정에는 적극 협력하고 협조하겠다"면서도 "잘 지혜롭게 잘 이뤄서 천만 서울시민을 바라보고, 시민만 생각하면서 협력과 혁신을 했으면 한다"고 화답했다.

오 시장은 "당을 달리하기 때문에 철학을 달리하고, 철학을 달리하기 때문에 논의가 필요한 부분도 앞으로 생길 것"이라며 "그럴 때마다 시민 이해관계, 시민 편익·이해·행복에 기준을 설정하면 소통도 되고 잘 풀려나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

정말 열심히 해보겠다"며 거듭 고개를 숙였다.

두 사람은 공개 만남이 끝난 후 의장 집무실로 가서 환담을 이어 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