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와 文정권 무능 반사이익으로 승리"
"국민 형편 헤아리지 못하면 야권에 칼 향할 것"
"중도층의 야당 지지는 이번 선거에 한한 지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8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 마련된 상황실에서 참석자들과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8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 마련된 상황실에서 참석자들과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태규 국민의당 의원은 8일 야권의 4·7 보궐선거 승리를 돌아보며 "안철수라는 승리의 견인차 덕분"이라고 평가했다.

국민의당 사무총장인 이태규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중도층과 젊은 층의 야당 지지는 구조적 지지가 아니라 이번 선거에 한한 선택적 지지라는 점을 유념해야 한다"며 이같이 적었다.
"중도층의 야당 지지는 이번 선거에 한한 지지"
그는 "서울시장 보궐에서 오세훈 시장의 압도적 승리는 한마디로 사필귀정(事必歸正)"이라며 "무능과 실정, 거짓과 위선, 도덕적 파산으로 점철된 정권에 대한 국민의 준엄한 심판"이라고 전했다.
이태규 국민의당 사무총장이 지난달 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안철수·오세훈 단일화 실무협상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태규 국민의당 사무총장이 지난달 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안철수·오세훈 단일화 실무협상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어 "이 말을 바꾸어 말하면 이번 선거는 제1야당이 좋아서 선택했다기보다는 여당이 싫어서 야당을 선택했다는 뜻"이라며 "사실 경선부터 본 선거까지 제1야당의 자체 득점 요인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의 단일화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태 등에 따른 반사이익을 빼면 전략과 정책 모두를 살펴봐도 크게 유의미한 점을 찾기 어렵다"고 했다.

그는 "이번 선거의 진짜 의미가 바로 이 지점에 있다. 제1야당 압승 요인은 중도층과 젊은 층의 지지에 있다"며 "부동산 실패와 정권의 위선이 이들의 분노 투표를 촉발했지만, 안철수 대표라는 헌신적 견인차가 없었다면 불가능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민 형편 헤아리지 못하면 야권에 칼 향할 것"
그는 또 "그것은 앞으로 노년층과 보수층의 결집만으로는 정권교체가 불확실하다는 점을 시사한다"며 "더 유의할 점은 유권자의 카타르시스다. 정권에 실망한 유권자의 분노는 이번 선거에서 충분하게 분출됐지만 유권자의 분노가 다음 선거에서도 계속 분출될 것이라는 기대는 착각"이라고 했다.
8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 개표상황실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축하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8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 개표상황실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축하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태규 의원은 "야당이 선거에서 이긴다는 것은 견제와 비판에서 책임도 함께 주어짐을 의미한다. 선거에 이겼음에도 계속해서 남 탓만 하면 민심은 금방 돌아선다"며 "야권 승리요인은 단 두 가지, 안철수라는 견인차와 문재인 정권의 무능과 위선에 따른 반사이익"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야권은 이점을 잊지 말아야 한다"며 "국민의 고단한 형편을 헤아리지 못하고 야권이 잘해서 이긴 줄 착각하며 교만을 떨면 국민의 냉정한 심판의 칼은 다음 선거에서는 야권을 향할 것"이라고 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