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낮은 자세로 국정 임할 것"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8일 4·7재보궐 선거 결과에 대해 "국민의 질책을 엄중히 받아들인다"고 말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언론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더욱 낮은 자세로 보다 무거운 책임감으로 국정에 임하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 극복 경제회복 민생안정 부동산 적폐청산 등 국민의 절실한 요구를 해결하는데 매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정책기조 변화에 대해서는 선을 그었다. 청와대 관계자는 "코로나 극복 경제회복과 민생안정, 부동산적폐 청산 등이 국민의 절실한 요구라고 판단했고 요구를 실현하기 위한 노력은 흔들림 없이 계속될 것"이라며 "무거운 책임을 갖고 매진해 반드시 도전과제를 극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영연 기자 yy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