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지층 많은 분 안 나왔을 가능성 있어"
"5%포인트 차이 예상…큰 격차 생각 안 해"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사진=뉴스1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사진=뉴스1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사진)은 8일 4·7 재보궐선거 참패 원인에 대해 "많은 중도층이 180석 여당이 너무 오만하다, 내로남불이다, 책임 지지 못한다고 판단하고 그렇게 심판하신 것"이라고 진단했다.

김종민 최고위원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180석 여당이라고 하는 무게가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더 크다는 걸 깨닫게 해준 선거"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재보선 결과가) 최종적 심판은 아니지만 현 시점에서 그렇게 평가를 하신 것이다. 이 점은 사실이기에 우리가 온전히 받아들여야 된다고 본다"면서도 "한편으로 보면 저희 지지층 중에 많은 분이 투표장에 안 나왔을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김종민 최고위원은 선거 결과와 관련해 "5%포인트 정도 차이에서 지지 않겠나 예상했었다. 차이가 이렇게 크게 날 거라고는 생각을 안 했다"고 토로했다.

아울러 그는 "전체적으로 투표율을 보면 총선 투표율보다 낮다. 투표장에 안 나온 분에 민주당을 지지했던 분들 중 실망했던 분이 있을 거라고 본다"며 "그런 부분에 대해서 우리가 또 헤아리는 게 필요하다. 민심에 대해서 우리가 어떻게 응답할 거냐, 이런 복합적 과제를 안게 됐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방송3사 출구조사에서 참패한 것으로 예측된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가 7일 밤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에서 취재진에게 입장을 밝힌 뒤 당사를 떠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방송3사 출구조사에서 참패한 것으로 예측된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가 7일 밤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에서 취재진에게 입장을 밝힌 뒤 당사를 떠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그러면서 "이번 선거에서 민주당에 비판적 지지층이 선거에 많이 나왔을 것이라고 추정한다. 그런 점을 우리 민주당의 책임이라고 보는 것"이라면서 "왜 그런 상황이 발생했는지 그런 것들을 한 번 우리가 냉정하게 따져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김종민 최고위원은 "LH(한국토지주택공사) 사건과 부동산 관련 평가, 혹은 부동산과 관련된 현실에 대한 판단들이 (선거 패배에) 주요하게 작용했다고 본다"며 "국정운영 4년에 대한 평가도 있겠지만 지난 총선 이후 180석이나 몰아줬는데 민주당이 국정운영에서 과연 제대로 했느냐에 대한 평가가 이번 선거의 흐름을 형성했다고 본다"고 분석했다.

이어 "이번에 '여당을 한 번 혼내줘야 되겠다' 이런 민심이 상당히 강력했던 것"이라고 짚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