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궐 승리 이끌고 떠나는 김종인
"국민의힘 아직 부족…자기혁신 필요"
"보궐 승리에 정부 심판 목소리 담겨"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지난 7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에서4·7 재보궐선거 방송사 출구조사 발표를 확인 후 소감을 밝히고 있다. /사진=뉴스1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지난 7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에서4·7 재보궐선거 방송사 출구조사 발표를 확인 후 소감을 밝히고 있다. /사진=뉴스1

4·7 보궐선거 승리와 함께 임기를 마치는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사진)은 8일 "지난 1년간 국민의힘은 근본적인 혁신과 변화를 위해 나름 노력했다. 아직 부족한 것 투성이이지만 최소한의 기반은 만들었다"며 소회를 밝혔다.
"보궐 승리에 심판의 목소리 담겨"
'이제 국민의 시간입니다'라고 적힌 백드롭 앞에 선 김종인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국민이 주신 값진 승리고 현 정권과 위정자들에 대한 분노와 심판의 목소리가 담긴 결과"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저는 오늘 국민의힘 위원장으로서의 소임을 다 하고 물러난다는 말씀을 드리려고 이 자리에 섰다. 오세훈 후보와 박형준 후보가 압도적인 표 차이로 서울시장과 부산시장이 당선됐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제가 위원장을 맡았던 이유는 문 정부의 무능과 폭정을 좌시할 수 없었기 때문"이라며 "민주주의는 기본적으로 양당 체제를 기둥으로 한다. 그러나 21대 총선 결과 그러한 균형추가 흔들릴 위기에 처하자 민주주의 위기를 수습하라는 소임을 받아들게 됐다"고 덧붙였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과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8일 새벽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에서 당선이 확실해지자 상황판에 당선 스티커를 붙인 후 박수를 치고 있다. 왼쪽부터 주호영 원내대표, 김종인 비대위원장,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 오 후보 부인 송현옥 세종대 교수,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사진=뉴스1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과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8일 새벽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에서 당선이 확실해지자 상황판에 당선 스티커를 붙인 후 박수를 치고 있다. 왼쪽부터 주호영 원내대표, 김종인 비대위원장,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 오 후보 부인 송현옥 세종대 교수,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사진=뉴스1

"국민의힘 아직 부족…자기혁신 필요"
그는 "그때 제가 약속한 것은 국민의힘이 다음 대선을 치를 여건이 확립되면 물러난다는 것이었다:며 "압도적 지지로 보궐에 승리하며 정권교체와 민생회복을 위한 최소한의 기반은 만들었다 생각하고 이제 자연인으로 돌아간다"고 전했다.

국민의힘을 향한 내부 충고도 이어갔다. 김종인 위원장은 "가장 심각한 것은 당내 분열과 반목"이라며 "지난 서울시장 경선 과정에서 봤듯이 정당을 스스로 강화할 생각을 하지 않고 외부세력에 의존해야 한다든지, 당을 흔들려 한다든지 수권 의지는 보이지 않고 당권에 욕심 보이는 이들이 내부에 많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그러한 욕심과 갈등은 국민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며 "더욱 자기혁신을 해야 시대의 변화를 토대로 국민 모두의 지지 얻는 정당으로 발전하기 위한 노력 거듭할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