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4·7 재·보궐선거 '압승'
'포스트 재보선' 전략 논의
(오른쪽)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사진=뉴스1

(오른쪽)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사진=뉴스1

'대선 전초전' 격인 4·7 재·보궐선거에서 압승을 거둔 국민의힘이 '포스트 재보선' 전략짜기에 돌입한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직을 내려놓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합당'과 관련한 입장을 표명할 전망이다.

8일 오전 김 위원장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퇴임 소감을 밝힐 예정이다. 지난해 6월 취임한 지 10개월 만이다.

김 위원장은 회견 직후 의원총회에 참석해 당 소속 의원들에게 고별인사를 전한다. 의총에선 새 지도부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를 준비하는 등 재·보궐선거 이후의 전략을 집중적으로 논의한다.

당은 새 지도부가 들어설 때까지 주호영 원내대표가 비대위원장 권한대행 체제로 운영된다.

오세훈 서울시장을 지원사격했던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향후 당 운영 방안을 결정한다. 앞서 안 대표가 오 시장과 단일화 과정에서 당 통합을 제안한 만큼 이날 합당과 관련한 입장을 밝힐 전망이다.

이날 새벽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 김 위원장과 함께 모습을 드러냈던 안 대표는 오 시장의 당선이 확실시되자 "정권 교체의 교두보를 확보했다. 이제 시작이다"며 "저를 포함해 야권의 책임 있는 분들이 정권 교체를 위해 혁신하고 단합하고 함께 힘을 합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언급한 바 있다.

채선희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