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책임 크다…대한민국과 당의 미래 차분히 생각"
이낙연 "민심 겸허히 수용…성찰의 시간 갖겠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은 "4·7 재보선으로 표현한 민심을 겸허하게 수용한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8일 페이스북 글에서 "저희들이 부족했다.

국민의 실망과 분노를 제대로 헤아리지 못했다.

국민의 삶의 고통을 충분히 살피지 못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저의 책임이 크다.

문재인 정부 첫 국무총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선거대책위원장으로 제가 부족했다"고 사과했다.

이어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

대한민국과 민주당의 미래를 차분히 생각하며 낮은 곳에서 국민을 뵙겠다"며 "민주당 또한 반성과 쇄신의 시간을 갖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