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83개로 늘어…재난 감시 사각지대 해소로 인명·재산 피해 효과적 예방
울산 하천 홍수 감시용 CCTV 13개 추가 설치

울산시는 '하천 홍수 감시 재난 관측용 폐쇄회로(CC)TV'를 확대 설치한다고 8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홍수 감시 CCTV는 여름철 집중 호우와 태풍으로 불어난 강물로 인한 인명·재산 피해를 예방하고자 설치되고 있다.

시는 태화강 국가정원과 동천, 회야강 등 주요 하천 13곳의 감시 사각지대에 CCTV를 추가 설치한다.

이에 따라 홍수 감시 CCTV는 기존 70개에서 83개로 늘어난다.

행정안전부로부터 확보한 소방안전교부세 1억5천900만원이 사업비로 투입된다.

시는 본격적으로 장마가 시작되는 6월 이전 설치를 마칠 계획이다.

특히 이번에 설치하는 CCTV는 고화소, 고배율, 야간 적외선 투시 기능의 고효율 장비다.

악천후나 야간에도 감시 능력이 뛰어나고 고속 인터넷 전용 회선을 이용해 현장 상황을 생생하게 감시할 수 있다.

시는 집중 호우나 태풍으로 강물이 불어날 경우 재난안전대책본부 상황실에서 CCTV를 활용한 원격 감시로 둔치 이용 시민 대피를 돕고, 둔치 주차장 차량 이동 상황을 모니터링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이번 CCTV 설치로 재난 감시 사각지대가 해소돼 인명 및 재산 피해의 효과적 예방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